기후위기시계
  • 대표 SNS 트위터, 한국어 서비스 시작
대표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하나인 트위터가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했다. 국내 트위터 이용자수가 250만명을 넘어섰으나 지금까지 트위터 공식 웹페이지인 트위터닷컴과 트위터 애플리케이션은 영어를 비롯한 기타 언어만 지원해왔다.

이제 트위터(twitter.com) 웹에 접속, setting(설정)으로 들어가면 언어 설정에 ‘한국어’가 추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서 언어를 ‘한국어’로 변경하고 바뀐 설정을 저장만 하면 된다. 홈으로 돌아가면 ‘프로필’ ‘쪽지’ ‘멘션’ ‘검색어’ ‘리스트’ 등 트위터 내의 모든 메뉴와 기능이 한글로 바뀐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고객센터(support.twitter.com)는 이보다 앞서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했다. ‘트윗하기’ ‘쪽지하기’ 등 기본 사용법과 서비스 오류 및 장애, 유해정보 및 권리침해 신고 등과 관련된 매뉴얼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 시장을 겨냥한 도우미 계정(@dowoomi)도 마련됐다. 



한편 트위터의 공동창업자 에반 윌리엄스가 19일 방한해 기자회견을 가질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초청장에는 “트위터는 한국을 사랑한다. 그 이유를 에반 윌리엄스 공동 창업자가 들려줄 것“이라는 내용이 담겨 한국 시장을 공략을 위한 서비스 및 향후 계획 등이 나올 것으로 추측된다.

<이혜미 기자 @blue_knights>
h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