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만5000가구 전매제한 풀린다
올해 수도권 아파트 4만5000가구가 전매제한에서 풀림에 따라 전매제한이 매매시장에 약(藥)이 될지, 독(毒)이 될지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판교 신도시와 용인 등 매매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는 수도권 남부지역의 경우, 관심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한 반면, 미분양이 많은 인천ㆍ김포 등 서부권은 물량 부담으로 작용할 우려가 높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부동산정보제공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수도권에서 전매거래가 풀리는 아파트는 총 4만 5719가구로 집계됐다. 경기권이 3만2000여 가구로 가장 많고 인천 1만2000여 가구, 서울 1300여 가구 등이다. 




지역별로는 ▷판교신도시 8563가구 ▷용인 6759 가구 ▷인천 청라지구를 포함한 서구 6983가구 ▷수원 3556가구 ▷김포 3008가구 순이다.

올해 전매제한 해제 물량은 강남권과 인접해 있고, 최근 아파트가격 회복세가 두드러지는 경기 남부지역에 물량이 많아 관심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최근까지 아파트 매매시장이 회복세를 보이지 못한 인천 서구와 김포 등의 경우 신규주택 미분양과 기존 주택 거래침체와 올해 전매제한에서 풀리는 물량까지 시장에 나오면서 물량부담으로 매매시장 약세는 한 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올해 전매해제 물량 중 75%에 해당하는 3만4000여 가구는 공급면적 132㎡미만 중소형이다. 때문에 실속있는 매물을 찾는 주택실수요자에게는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공급면적 별로는 66~99㎡평형이 8940가구를 차지하고 있으며, 99~132㎡ 2만5592가구, 132~165㎡ 9103가구, 165~198㎡ 1898 가구 등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전매제한이 풀리더라도 프리미엄이 높게 형성된다면 매물이 나오더라도 매수세가 활발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며 “전매거래가 가능해지는 물량이 풍부한 지역에서 출시되는 물건을 살펴보면서, 기존 아파트와 가격 수준을 비교해 매입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