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역시 이승훈’! 월드컵 1만m서 한국 신기록 세우며 은메달
한국 장거리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이승훈(23)이 올해 처음 출전한 월드컵 1만m에서 한국 신기록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이승훈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7차 대회 남자 1만m 경기에서 12분57초27만에 결승선을 통과해 밥 데용(네덜란드ㆍ12분53초17)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따냈던 이승훈은 이날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 신기록을 경신하며 역주했으나 밥 데용의 후반 스퍼트에 분루를 삼켰다.

그러나 이승훈은 이달 초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일주일간 27㎞를 달린 체력 부담을 안고 이번 대회에 나와 건재함을 과시해 다음달 열릴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 전망을 밝혔다. 이승훈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휴식에 돌입해 종별선수권 전까지 3주 동안 쉬며 충분한 재충전을 할 전망이다.

이날 4조 인코스에서 경기에 나선 이승훈은 첫 400m를 33초80만에 주파하며 기대를 부풀렸다. 그는 1바퀴당 30초대 후반~31초대 초반의 빠른 페이스를 계속 유지했다. 막판 폭발적 스퍼트까지 보인 이승훈은 결국 한국 기록을 세우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마지막 조로 경기에 나선 밥 데용은 단 6차례만 31초 이상의 기록으로 링크를 도는 빠른 스피드를 보이며 4.1초 앞선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임희윤 기자 @limisglue> 
im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