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류 주역’ 유튜브, 모바일 비중은 韓 최고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www.youtube.com)는 지난해 국내 트래픽 중 20% 이상이 모바일에서 발생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치로 지난 해부터 국내에서 본격화된 모바일 열풍과 스마트폰의 확산이 주요 원인으로 파악됐다.

유튜브는 22일 오전 서울 역삼동 구글 코리아 사무실에서 ‘파트너와 함께한 유튜브의 성장과 혁신’이란 주제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는 국내 런칭 3년 만에 동영상 대표 사이트로 성장한 과정을 소개됐다. 유튜브의 모바일 트래픽 비중은 지난 1월 현재 작년 동기 대비 9배 이상 상승했다. 최근 유튜브는 LG전자와 3D 모바일 영상을 제공하기 위해 파트너십을 맺는 등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2008년 1월 한국/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한 유튜브는 국내 대표 동영상 사이트를 넘어 최근에는 새로운 한류 열풍을 이끌고 있는 주역이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국내 사용자뿐 아니라 글로벌 사용자들은 유튜브를 통해 음악, 영화, 지상파 방송, 뉴스,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100 여개의 콘텐츠 파트너사들이 제공하는 동영상 콘텐츠를 만나고 있다. 유튜브는 SM 엔터테인먼트, JYP 엔터테인먼트, YG 엔터테인먼트 등 국내 3대 음악 기획사뿐 아니라 국내 1위의 음반 유통사인 로엔과 파트너십을 맺어 한국가요(K-pop)를 전파하고 있다.

거텀 아난드(Gautam Anand) 유튜브 아시아 태평양 지역 콘텐츠 파트너십 총괄은 “유튜브를 통해 독점 공개한 ‘장난스런 키스 유튜브 특별판‘은 이집트,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등과 같은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총 14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한국의 걸그룹 ‘소녀시대’는 일본 시장을 진출하기 이전부터 유튜브를 통해 두터운 팬층을 형성해 일본 시장 진출 성공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파트너들이 유튜브를 활용하여 콘텐츠를 전세계에 수출하는 것은 글로벌 모범 사례가 되었다”고 덧붙였다.

<김대연 기자 @uheung>
sonamu@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