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개념 골프컨설팅기업 '한국골프컨설팅' 출범
골프장 운영을 수탁 대행해주는 신개념의 토탈 골프 컨설팅업체가 등장했다.

최근 새로 출범한 한국골프컨설팅주식회사(대표 김계환)는 골프장이 포화상태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현재 국내 골프시장은 경기가 좋지않은 가운데도 100여 개 골프장이 건설 중이거나 신규 개장을 앞두고 있다. 이미 경영난에 허덕이는 골프장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골프장간 생존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수 밖에 없다. 한국골프컨설팅(주)은 이런 골프장들에게 위탁경영을 통해 해법을 찾도록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러 골프장을 위탁 경영하게 되면, 각 골프장의 인원 감축과 비용 절감은 물론, 공동구매, 인력의 공동운영, 장비의 공동사용으로 경영합리화를 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골프컨설팅㈜의 김계환 대표는 “골프장업계의 (위기)상황을 예견하고 얼마 전부터 그간의 골프장 운영경험과 각 분야 다양한 경험을 쌓은 전문가들로 조직을 구성하고 골프장 토탈컨설팅을 준비해 왔다”며 “다소 차이는 있겠지만 위탁 운영시 18홀 기준 매출액 신장률 10% 이상, 영업이익 5억원 선 증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대표는 동양그룹 계열의 삼척파인밸리, 동양파인크리크 등에서 20년 이상 노하우를 익힌 골프장 경영 전문가다.

김 대표는 “골프장 위탁 경영 외에도 코스관리, 캐디 교육, 경기운영, 시설관리, 영업대행, 인력공급, 조경수나 잔디의 식재 공사, 장비나 자재의 공동구매, 골프대회 기획 시행, 회원권 분양 대행 등 전반적인 골프장 운영을 컨설팅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