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입장료 대폭 인상…야구흥행 찬물 끼얹나
주말가격제 신설 편법인상 구단 적자타령 팬들 반발
프로야구 입장료가 또 대폭 인상됐다. 지난해에도 각 구단이 야금야금 입장료를 인상한 데 이어, 올해는 ‘주말가격제’를 신설하는 등 교묘하게 올렸다.
오는 4월 2일 개막하는 프로야구 정규시즌을 앞두고 각 구단은 전에 없던 ‘주말가격제’를 신설하는 등 실질적으로 입장료를 크게 인상했다. 이에따라 ‘편법 인상’이란 지적을 지우기 힘들다. 특히 고급좌석 위주로 가격을 큰 폭으로 올려 야구팬들의 총액 부담이 크게 늘 전망이다.
시범경기 좌석이 매진되는 등 지난해에 이어 야구열풍이 뜨겁자 이를 틈타 가격을 또다시 올린 것은 흥행에 찬물을 끼얹는 조치라는 비판이 적지않다.
한화를 제외한 7개 구단이 23일까지 발표한 올 시즌 입장권 가격자료에 따르면 고급 좌석을 중심으로 주말 입장료를 크게 인상하는 추세가 두드러졌다.
넥센 히어로즈는 목동구장에서 주말 홈 경기를 관람할 때 탁자지정석 가격을 기존 3만원에서 5000원(16%) 오른 3만5000원으로 인상했다.
KIA는 전(全)좌석에 주말가격제를 신설, 기존 보다 10% 이상씩 올렸다. 예를들어 중앙의 ‘K7 4인 가족석’은 평일은 12만원이나 주말엔 13만2000원을 내야 한다.
일찍부터 문학구장에서 차별화한 좌석제를 운영해 온 SK는 내야 패밀리존 4인석과 외야 패밀리존 4인석, 이마트 바비큐존 4인석, 홈런 커플존 2인석 등 인기좌석의 주말 가격을 일제히 올렸다.
프리미엄 좌석들은 더욱 많이 올랐다. LG는 평일과 주말 구분 없이 잠실구장 프리미엄석(중앙지정석) 가격을 기존 5만원에서 무려 2만원(40%)올린 7만원으로, 테이블석은 2만5000원에서 1만원(40%)이나 올려 3만5000원을 받기로 했다. 같은 잠실구장을 홈으로 사용하는 두산은 1ㆍ3루 테이블 좌석의 1인당 입장료를 3만원에서 5000원(16%) 올려 3만5000원으로 인상했다. 삼성도 대구구장 외야 3ㆍ4인용 테이블석 입장료를 각각 5000원씩 올려 2만5000원, 3만원씩 받을 예정이다.
단 롯데는 한해 100만 명 이상 운집하는 구도(球都) 부산의 열혈팬들을 배려해 인상을 자제했다.
김재현 기자/madp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