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씨아이디스크, 전세계 시장 특허 획득
[헤럴드경제=홍승완 기자] 보안 기업 씨아이디스크 코리아의 DST (Data StealthTechnology) 기술이 유럽연합 특허를 획득했다.

27일 회사측에 따르면 씨아이디스크의 DST 기술은 지난 5월 8일자로 유럽연합 37개국으로 부터 특허 통보를 받았다. 이로써 DST 기술은 전세계 주요 국가에서 모두 글로벌 특허를 획득하게 됐다. DST 기술은 지난 2014년 한국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미국, 2018년 10월 일본, 중국에서 연달아 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특허청 산하 한국발명협회로부터 특허현물가치 평가’를 통해 글로벌 기술경쟁력, 시장성, 특허권리성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DST 기술은 새로운 디스크 저장 방식 기술이다. 어떠한 형태의 바이러스나 램섬웨어 등이 컴퓨터 해킹에 성공하더라고 주요자료에 원천 접근이 불가능하고, 자료를 탈취해 갈 수 없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악성코드에 감염되어 있는 컴퓨터에서 작업 중인 자료까지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

씨아이디스크 코리아는 올 4분기 내로 모바일 보안 분야에도 이 기술을 상용화하는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2019년 4/4 분기 내로 백신체계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모바일 보안 분야에 상용화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모바일 버전이 상용화 되면 반복적인 보안 업데이트 시간이 불 필요해짐에 따라 모바일 발열문제 해소와 밧데리 수명 연장에도 부수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