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1일 오전 11시 이전, 12일 오후 4시 이후’ T맵 귀향추천
5년간 이용자 빅데이터 분석
SK텔레콤이 9일 지난 5년 간의 T맵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번 추석 연휴 주요 고속도로의 일·시간대별 소요시간을 예상한 결과,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11일 오전 11시 이전이나 12일 오후4시 이후인 것으로 나타났다. [SKT 제공]

이번 추석 명절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11일 수요일 오전 11시 이전이나 12일 목요일 오후 4시 이후인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9일 지난 5년간 T맵 이용자들의 교통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이번 명절 연휴의 귀성 시간을 예측해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상·하행선 모두 추석당일인 13일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날 서울-부산 구간 귀성길은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늘어나 오전 11시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오전 11시 서울에서 출발하면 부산까지 8시간20분이 걸릴 것으로 추정됐다.

반대로, 이날 부산에서 오후1시 서울로 출발할 경우에는 8시간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됐다. 평소 대비 3시간20분이 더 걸리는 셈이다.

서울-광주 구간의 고향가는 길은 11일 오후 2시부터 저녁 8시까지, 12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교통량은 11일 오후 4시에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나왔다.

반면 올라오는 길은 13일 오전 8시~오후 9시, 14일 오전 8시~오후 10시까지 정체가 예상됐다.

14일 오후 2시에 광주를 출발할 경우 서울까지 소요시간은 7시간10분으로 예측되는데, 평소보다 2시간40분이 더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당일인 13일의 고속도로별 귀성길 정체구간과 시간을 예측한 결과, 경부고속도로는 오전11시에서 오후7시 사이에 한남IC-양재IC, 죽전 휴게소-영동1터널, 등 총 200km 구간에서 시속 50km/h 미만의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영동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창JC-월곶JC, 신갈JC-강천터널, 원주IC-평창IC 등 80km 구간에서 정체가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교통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측되는 추석 당일 서울행 귀경길의 경우 경부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180km 구간에서 정체를 보일 것으로 추정됐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비슷한 시간대 120km에 걸쳐, 영동고속도로는 83km에 걸쳐 정체가 생길 것으로 예상됐다.

홍승완 기자/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