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인터넷·미디어 업계 "한상혁, 미디어 공공성 강화 통제 우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미디어의 공공성을 강화해 가짜뉴스를 막겠다는 한상혁 신임 방통위원장의 방침을 두고 인터넷·미디어 업계가 우려를 떨치지 못하고 있다.

10일 인터넷업계에서는 정치적 색채가 뚜렷한 한 위원장이 가짜뉴스를 막겠다는 명목으로 미디어를 통제할지 모른다는 목소리가 새어나오고 있다.

인터넷 업계 관계자는 "개방성이 큰 인터넷 환경을 정부가 통제하는 건 굉장히 위험한 생각"이라며 "특정 정치색이 강한 정부 인사가 미디어를 좌지우지할 경우 시장 실패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인터넷 업계 관계자는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단기적인 시각에서 정치적 입김이 들어간 정책이 나올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유튜브와 같은 미디어 업계도 한 위원장의 발언을 우려하기는 마찬가지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정권에서는 유튜브를 중심으로 미디어를 통제하려는 여러 시도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 위원장 취임 이후 그런 시도가 강하게 진행될 것이라는 것은 업계 모두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유튜브의 영향력이 커질 수록 부정적 측면도 발생해 이를 관리하는 것은 필요하지만, 거기에 정치적 성향이 들어가선 안 된다"며 "아직 어떤 기준으로 가짜뉴스 규정하고 대책을 마련할 것인지 나오지 않은 상황이지만, 이런 업계의 목소리를 한 위원장이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미디어의 공공성 강화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지론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위원장에 대해 유독 업계가 과민하게 반응하는 건 그간 지적된 한 위원장의 편향성에 있다.

한 위원장은 변호사로 재직 시절 특정 정치 성향의 언론사 소송을 다수 맡았고, 진보 시민단체인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를 역임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전날 취임사를 통해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의도된 허위조작정보와 극단적 혐오표현은 여론을 왜곡하고 사회적 갈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며 "급격한 환경 변화에도 미디어의 본질적인 기능과 역할은 변함없도록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2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