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이폰11, 내일부터 사전예약
출고가 99만~199만1000원
애플 ‘아이폰11’ [SK텔레콤 제공]

이동통신 3사가 애플 신작 ‘아이폰11’의 사전예약에 돌입한다.

오는 25일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 11 시리즈의 출고가는 모델별로 99만~199만1000원이다.

이통3사는 18일부터 24일까지 이통사 대리점과 온라인몰 등에서 아이폰11 사전예약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SK텔레콤은 ‘KB T 프리미엄카드’와 ‘New SKT 우리카드’를 함께 이용할 경우 통신요금·할부금 할인 혜택을 통해 2년간 최대 104만6000원 할인 받을 수 있다.

‘T안심보상’을 통해 사용 중이던 아이폰을 반납하면 보상금도 받을 수 있다. 2년 전 기종인 아이폰8플러스(256GB)의 경우 반납 시 최대 52만원을 보상 받을 수 있다.

애플과 제휴해 보험 상품인 ‘T아이폰케어’도 단독으로 선보였다.

‘T아이폰케어’ 이용 시 ‘애플케어플러스’와 마찬가지로 액정 파손 시 건당 4만원, 기타 파손 시 건당 12만원의 자기부담금만 부담하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KT는 아이폰11 출시일인 25일에 맞춰 단말 교체 프로그램 ‘아이폰 11 슈퍼체인지’와 렌탈 프로그램인 ‘아이폰 11 슈퍼렌탈’을 새롭게 선보인다.

‘슈퍼체인지’를 통해 아이폰 11을 24개월 사용 후 반납하면 출고가의 최대 50%를 보상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아이폰 예약가입 후 구매하는 고객에게 2세대 아이팟(AirPods)를 25% 할인가에 구매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한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