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네이버, 아모레퍼시픽 디지털 전환 협업…라인웍스·클라우드 도입
네이버-아모레퍼시픽, 전방위 비즈니스 분야서 협력
온·오프라인 시너지 강화로 디지털 사업 역량 강화
아모레퍼시픽, 네이버 '라인웍스'·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검토
네이버와 아모레퍼시픽이 22일 서울 용산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상호 우호 관계 증진을 위한 업무 협약(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협약식에 참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오른쪽)과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왼쪽) 모습. [네이버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네이버와 아모레퍼시픽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쇼핑, AI(인공지능), 비즈니스 협업툴 등 전방위적 차원에서 협력 관계를 맺는다. 구체적으로 ▷네이버-아모레퍼시픽 온·오프라인 시너지 창출 ▷기업용 메신저 등 업무 인프라 교류를 통한 디지털 전환 협업 ▷업무 영역 내 AI 및 데이터 커머스 활용 방안 모색 등을 추진한다.

먼저, 아모레퍼시픽은 네이버의 브랜드스토어 및 라이브커머스를 활용, 온라인 고객 접점을 확대한다. 네이버는 ‘아리따움’ ‘오설록’ 등 아모레퍼시픽의 주요 오프라인 매장에 네이버페이 결제 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아모레퍼시픽은 본사와 가맹점 간 커뮤니케이션에 네이버의 기업용 메신저 ‘라인웍스’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의 클라우드 활용 등 B2B 인프라 연동을 강화해 아모레퍼시픽 업무 환경의 디지털 전환에 힘쓸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번 MOU를 계기로 네이버 서비스 및 기술이 B2B 영역으로 확대돼 비즈니스 밸류 체인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사의 온·오프라인 간 시너지가 동반 성장으로 이어지도록 전방위 협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는 “네이버가 갖춘 기술과 플랫폼 경쟁력은 당사의 디지털 경쟁력 확보와 임직원의 스마트한 업무환경 전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akme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