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중공업, 지난해 영업이익 1조3120억원 ‘적자’
자재단가 인하 둔화 가능성
드릴십 재고자산 평가손실 등 영향
“경상적 영업이익은 적자 720억원”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삼성중공업 제공]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삼성중공업은 2021년 연간 매출액은 6조6220억원, 영업이익은 1조312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6조8603억원) 대비 3.5% 줄었고, 영업 적자 폭은 전년(1조541억원) 대비 2579억원늘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1조8465억원, 영업이익은 적자 2571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조업 일수가 늘면서 직전 분기(1조4854억원)보다 매출은 늘었으나 영업이익 적자 폭은 줄이지 못했다.

영업이익 적자가 늘어난 데 대해 삼성중공업은 후판 등 자재단가 인하가 둔화될 가능성이 원가에 선반영된 영향으로 봤다. 또한 드릴십(원유시추선) 재고자산의 평가손실이 발생했고 임금협상 타결금 등 일시금을 지급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중공업은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영업이익은 적자 720억원 수준이라고 전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2조6000억원 규모 차입금을 상환하면서 부채비율을 200% 이하로 낮추는 등 재무구조 개선을 완료했다.

이날 삼성중공업은 올해 매출 7조원, 조선·해양 수주 목표 88억달러 전망도 내놨다. 지난해 매출액 6조6000억원보다 약 6% 증가했고 수주목표는 지난해(91억달러)와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해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한데다 대규모 수주로 안정적인 조업물량도 확보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수익성에 집중한 차별화 수주전략으로 영업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address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