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램데시비르보다 효능 2배↑” 한약재서 코로나19 치료효능 찾았다
- 한의학硏, 세포기반 고효율 스크리닝 플랫폼 개발
세포 기반 코로나바이러스 RNA 중합효소 저해제 스크리닝 플랫폼.[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쓰이는 램데시비르보다 2배가량 효능이 우수한 천연물 한약재를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권선오 박사 연구팀이 세포 기반 코로나바이러스 중합효소 저해제 고효율 스크리닝 플랫폼 자체 개발에 성공, 이를 활용해 천연물 유래 코로나바이러스 중합효소를 억제하는 효능 물질을 발굴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파이토메디신’, ‘바이오메디신즈’, ‘임상의학저널’에 각각 게재됐다.

연구팀이 개발한 시스템은 바이러스 유전체 자가복제를 억제하는 항바이러스 효능물질의 효력을 정량분석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하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된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보다 더 우수하면서도 임상성공 가능성이 높은 신·변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치료 후보물질 도출이 가능하다.

연구팀은 자체개발 플랫폼을 활용해 한약재 석산(石蒜)에서 유래한 라이코린이 비뉴클레오시드 코로나바이러스 중합효소 저해제로 작용하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팀이 라이코린의 코로나바이러스 중합효소 억제 효력을 측정한 결과 렘데시비르 대비 약 2배 가량 우수한 효능을 확인했다.

라이코린 처리로 SARS-CoV-2 N단백질(녹색)의 세포 내 발현이 농도의존적으로 억제됨을 공초점 현미경으로 확인했다.[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라이코린은 신·변종 코로나바이러스인 메르스 사스 세포감염 실험에서도, 렘데시비르보다 우월한 광범위 항코로나바이러스 효력을 보였고, 이는 더 강력한 중합효소 저해 효능에 의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다만 이번 연구는 아직 비임상효력시험 수준까지 연구가 진행된 상태로 향후 임상시험 진입을 위한 독성시험 등 안전성 평가가 필요하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권선오 박사는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신·변종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치료 한의 임상기술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연구인프라를 구축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