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흥민,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위업 “꿈이 이루어졌다!”
리그 최종전서 22,23호 멀티골 폭발
모하메드 살라와 EPL 공동 득점왕
시즌 최다 14번째 KOTM
토트넘은 다음시즌 UCL 진출
손흥민이 EPL 골든부트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AP]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서 2골을 폭발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에 오르는 위업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후반 22호골과 23호골을 잇따라 터뜨리며 팀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은 뒤 후반 30분 일명 '손흥민 존'으로 불리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울버햄프턴전에 교체 출전해 1골을 넣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손흥민은 또 리그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된 '킹 오브 더 매치' 투표에서 76.4%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1위를 기록, 올시즌 14번째 '킹 오브 더 매치'에 뽑혔다. 공동 득점왕 살라흐(13회)를 따돌리고 리그 최다 선정 1위에 올랐다.

손흥민 [AFP]

손흥민은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기뻐했다.

이어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며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동료들에 공을 돌렸다.

토트넘은 리그를 4위(승점 71·22승 5무 11패)로 마치며 5위 아스널(승점 69· 22승 3무 13패)의 추격을 끝내 따돌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출전권까지 손에 넣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