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2호, 23호 쾅! 쾅!…손에 쥔 골든부트, EPL 역사가 되다
亞선수 최초로 5대리그 득점왕
손흥민, 살라와 공동 득점왕
페널티킥골 하나 없이 최고자리
토트넘 챔스리그 진출 이끌어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AFP]
골든부트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 [AP]

아시아 선수들에겐 영원히 열리지 않을 것 같았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관문이 열렸다. 한국축구의 자존심 손흥민(30)이 처음 그 문을 연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022 시즌 최종전 노리치 시티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서 3-0으로 앞선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으로 시즌 22호골을 넣었고, 5분 뒤 그림같은 오른발 감아차기로 23호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5-0으로 승리하며 시즌 최종 순위 4위를 기록해 챔피언스리그 출전티켓을 따냈다.

득점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한골 뒤져있던 손흥민은 2골을 넣은 반면, 살라는 울버햄프튼전에 1골을 넣으며 23골로 공동 득점왕이 됐다.

현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를 포함한 5대 빅리그 중 가장 전력이 뛰어난 최고의 리그로 평가받는다.

1위팀이 최하위팀과 만나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을 만큼 전력차도 크지 않다. 거친 몸싸움과 수비, 스피드가 요구되는 프리미어리그는 어지간한 하부리그에서 인정받던 선수들도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다반사다. 특히 체격조건이 밀리는 아시아 선수들은 리그 진출은 물론 주전으로 자리잡는 것도 만만치 않은 것이 프리미어리그다.

그러나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자신의 잠재력을 인정받은 손흥민은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즐비한 잉글랜드에 진출해서도 최고의 기량을 과시했고, 6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해리 케인과 함께 팀을 이끌고 있다. 올시즌에도 조제 무리뉴, 산투 감독 등이 경질당하는 등 어수선한 팀 분위기 속에서 기복 없이 골 퍼레이드를 이어온 끝에 아시아 선수 최초의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이라는 믿기 힘든 결과를 만들어냈다.

아시안선수가 5대 빅리그에서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유일하다.

유럽리그 전체로 범위를 넓혀봐도 이란의 자한바크시가 네덜란드리그에서 17~18시즌 21골로 득점왕, 역시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이 19~20시즌 러시아리그에서 17골로 득점왕을 오른 것이 아시아선수 득점왕의 전부다. 2022 UEFA 유럽리그 랭킹에 따르면 네덜란드 리그가 7위, 러시아리그가 10위권이다. 이 역시 쉬운 성과는 아니지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비할 수는 없다.

프리미어리그에서 아시아선수가 득점왕 경쟁은 고사하고, 통산 득점 20골을 넘긴 선수조차 손흥민이 유일하다.

한국선수로 가장 먼저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한 박지성이 19골로 손흥민(리그 93골)에 이어 2위이며, 기성용이 15골로 3위다. 박지성과 기성용 모두 공격수가 아니었지만 아시아선수 통산 득점 2,3위를 차지한 것이 눈길을 끈다. 레스터시티 우승멤버였던 일본의 오카자키 신지가 14골, 분데스리가에서 맹활약하고 프리미어리그에 입성했던 카가와 신지가 6골에 그쳤다. 손흥민의 기록이 새삼 얼마나 대단한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외신들도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과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크게 다뤘다. 미국의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손흥민이 페널티킥골 하나 없이 살라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고 전했고, 영국의 BBC도 공동 득점왕 소식과 함께 “어릴 때 꿈이 이뤄졌다. 믿을 수 없다”는 손흥민의 소감을 보도했다.

손흥민의 이번 득점왕 등극은, 차범근의 UEFA컵 우승 및 98득점, 박지성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입단 및 활약, 한국축구의 2002 월드컵 4강 등과 함께 한국 축구사에 위대한 업적으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김성진 기자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