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청와대 내부 이렇게 생겼다…오늘부터 영빈관·춘추관 개방
청와대 영빈관 내부 [문화재청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문화재청은 23일부터 청와대 관람객에게 영빈관과 춘추관 내부를 일부 공개한다고 밝혔다.

국빈 만찬 등을 위한 공식 행사장으로 사용됐던 영빈관에서는 1층 홀에 설치된 패널을 보며 영빈관 역사를 확인할 수 있다.

기자회견 장소와 기자실로 쓰였던 춘추관 1층에는 관람객이 대변인 체험을 할 수 있는 포토존이 마련됐다. 2층에서는 정부 정책을 발표했던 브리핑실을 둘러볼 수 있다.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 [문화재청 제공]
청와대 춘추관 포토존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을 설치해 이날부터 대통령실로부터 위임받은 청와대 권역 시설 개방·관리 업무를 한다.

주요 업무는 관람객 예약 접수와 확인, 시설물 관리, 문화행사 기획, 관람 코스 개발, 체험·해설 프로그램 운영 등이다.

첫 개방일인 지난 10일부터 22일까지 청와대를 찾은 관람객은 37만7천888명으로 집계됐다. 관람 신청자는 500만 명 이상으로 알려졌다. 22일 전까지 청와대 건물 내부는 개방되지 않았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추가로 어떤 건물 내부를 공개할지는 확정되지 않았다"며 "궁중문화축전은 22일 종료됐지만, 주말에는 계속해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