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새론, 변압기 수리비 2천만원 합의…상가 영업 피해도 논의 중
배우 김새론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입건된 배우 김새론이 파손시킨 변압기 수리 비용에 대해 한국전력공사 측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전으로 인한 인근 상가 피해자들과도 합의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티브이데일리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한전) 관계자는 23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새론 측과의 합의는 모두 완료가 된 상태다”고 밝혔다.

이어 “변압기 수리 비용은 약 2000만 원이며 김새론 측이 먼저 연락이 와 보험처리를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해당 배상액은 파손된 한 개의 변압기 수리 비용일 뿐, 당시 정전으로 오전 영업을 하지 못한 인근 상가의 자영업자들과 관련한 배상액은 포함되지 않았다.

김새론 측은 현재 피해를 주장하는 자영업자들과 합의금을 논의 중이며 이 역시 보험 처리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김새론은 18일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운전을 하다 가드레일과 가로수 등을 수차례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 해당 사고로 인해 인근 지역 결제 시스템과 신호등 등이 마비됐고, 변압기가 복구까지 5시간여가 소요됐다.

경찰은 그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를 측정하려 했으나, 김새론이 채혈 검사를 요구해 병원으로 이동했다. 김새론의 채혈 검사 결과는 사고로부터 2주 뒤인 6월 1일쯤 나올 예정이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