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 행안위원들 "李압수수색, 정치적 경쟁자에 대한 노골적 보복"
최근 성남시청·성남FC·두산건설 압수수색한 경찰 향해
민주 행안위원들 "부당한 선거개입 즉각 중단하라" 경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들은 23일 최근 자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관련 사건 수사를 진행중인 경찰을 향해 "부당한 선거개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민주당 행안위원 일동은 이날 기자들에게 배포한 성명서에서 "제20대 대선 후 국민 여러분이 걱정했던 전임정부에 대한 탄압, 정치적 경쟁자에 대한 노골적 보복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소속 행안위원은 서영교 위원장과 박재호 야당 간사를 비롯해 김민철·백혜련·양기대·오영환·이해식·이형석·임호선·한병도·한정애 의원 등이다.

이들은 "5월 2일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이어 5월 17일 성남FC와 두산건설까지, 대선 이후 이재명 후보 관련 압수수색만 3번에 걸쳐 이뤄졌다"며 "이에 대해 경찰은 검찰의 보완 수사 요구서에 따른 압수수색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경찰이 철저히 수사해 무혐의 결정했음에도 검찰이 보완 수사를 요구한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이번 달 17일 진행된 압수수색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이틀 앞둔 시점에 이뤄진 것으로 그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명백한 선거개입용 수사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더군다나 경찰은 2018년 6월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제3자 뇌물죄 등 혐의 고발장이 접수되자 수사에 착수했고, 3년 넘게 수사한 결과 지난해 9월 무혐의 처리한 바 있는데 검찰이 갑작스럽게 보완 수사를 요구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선 것"이라며 "검찰출신 대통령의 검찰공화국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비판했다.

경찰을 향해서도 "더군다나 경찰은 검찰의 보완 수사 요구에 대한 수사 답변 기한이 없음에도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경찰의 압수수색 시점도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정치개입"이라면서, "언론에 압수수색 한다고 문자까지 보내는 경찰의 행위는 피의사실 공표의 소지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과 경찰은 언론에 대대적인 홍보까지 하며 압수수색을 하는 선거개입을 할 것이 아니라, 전국의 지방선거가 안전하고 공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공정선거 감시에 철저히 임해야 한다"며 "검·경은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정권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