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문재인 “깨어있는 강물 돼, 바다 포기 않을 것”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등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정숙 여사, 문 전 대통령, 권양숙 여사, 노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가한 뒤 ‘바다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문 전 대통령은 23일 오후 경남 봉하마을에서 추도식이 엄수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는 늘 깨어있는 강물이 되어 결코 바다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당신처럼”이라고 썼다.

문 전 대통령은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약속을 지켰다. 감회가 깊다.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그리운 세월이었다”고 짧게 남겼다. 문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참가한 시민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썼다.

이날 추도식에는 추도식 참가 인원만 3000여명에, 봉하마을 찾은 인사들까지 모두 포함하면 모두 1만2000여명이 찾았다고 노무현재단 측은 추산했다.

문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17년 대통령에 취임한 뒤 참석했던 추도식 이후 5년 만이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