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정호영 사실상 낙마 결론…‘자진사퇴’ 압박
자진사퇴 전방위 압박 속 정호영 '고심'
여권 내부, 24일 정도까지 거취 결론
권성동 "본인 스스로 판단해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정회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 결정이 예상보다 길어진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도 임명 강행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면서 여권이 정 후보자의 자진사퇴만을 기다리고 있는 분위기다.

23일 복수의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여야 반대를 무릅쓰고 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은 사실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이 직접 지명을 철회하는 방안도 선택지에 빠졌다.

사실상 '낙마'로 결론이 난 상태에서 정 후보자의 자존심과 명예를 지켜줄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는 자진 사퇴로 귀결되는 분위기다. 그러나 정 후보자가 이날도 자신의 거취에 대해 '침묵 모드'를 이어가자 국민의힘과 대통령실도 속을 끓이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지난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한미정상회담이 끝난 뒤인 이번 주 초에는 스스로 거취를 정리하지 않겠냐는 게 정치권의 지배적인 전망이었기 때문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 후보자 본인이 거취를 결정할 수밖에 없다. 사회적 분위기는 무르익었다"며 "다만 정 후보자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24일 정도까지는 정 후보자 거취 문제를 매듭 지어야 한다는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 정 후보자 거취 문제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당내 중진 및 다수 의원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한 결과 정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곤란하지 않으냐, 반대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거취 문제는 본인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상의 자진사퇴 요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 원구성 협상, 추경안 처리 등 더불어민주당과 풀어나가야 할 원내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정 후보자가 '암초'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이 이러한 국회 상황을 외면하고 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는 '마이웨이'를 펼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권은 다양한 물밑 채널을 통해 자진 사퇴를 설득하고 있지만, 정 후보가 자신의 여러 의혹이 실체가 없다고 재차 주장하며 거취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