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영 중기부 장관, 통인시장서 취임 첫 현장 행보
소상공인 손실보장 현장 의견 청취
시장별 특성 따른 맞춤형 지원 약속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전통시장 방문으로 취임 이후 첫 현장 행보를 가졌다.

이 장관은 25일 서울 종로구 소재 통인시장을 찾아 소상공인 손실보상 제도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 장관은 손실보상금 수령 점포를 방문해 보상금 수령 과정에서 어려움과 부족한 점 등 상인들의 목소리를 듣고,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통인시장에서 장보기와 함께 상인들의 고충을 듣는 시간을 갖고,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골목상권을 묵묵히 지켜준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후 통인시장 내 한 식당에서 정흥우 상인회장 등 상인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건의사항 청취 등 전통시장 활력 회복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전통시장 활성화의 최우선 과제는 전통시장이 고객의 발걸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곳으로 변화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입지, 취급 상품, 주변 관광지 등 각 시장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고객들이 쉽게 장을 볼 수 있도록 배달서비스 확대 등 전통시장 인프라를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igiza7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