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순우 '졌지만 선전' 조코비치와 윔블던 1회전서 만나 1-3 패하며 탈락
권순우(오른쪽)가 경기를 마친 뒤 조코비치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AP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너무 강한 상대를 만났지만 후회없이 싸웠다.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81위·당진시청)가 메이저대회인 윔블던에서 현역 세계최강 중 한명인 노박 조코비치(3위·세르비아)를 상대로 선전했지만 아쉽게 패했다.

권순우는 27일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 첫날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조코비치와 맞붙어 2세트를 따내는 등 잘 싸웠지만 1-3(3-6 6-3 3-6 4-6)으로 졌다.

경기를 마치고 코트를 떠나는 권순우에게 관중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권순우는 지난해 대회에서 2회전까지 오른 게 윔블던 최고 성적이다. 권순우는 조코비치와 통산 상대 전적에서 2전 2패를 기록했다.

조코비치는 윔블던 통산 7번째 우승이자 대회 2연패, 그리고 21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리고 있다.

권순우는 1세트에서 서브에이스를 성공시키고, 조코비치의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 하는 등 초반 좋은 출발을 했지만 3-6으로 역전당하며 세트를 내줬다. 그러나 2세트에서 4-1, 5-3으로 앞서 끝에 6-3으로 승리하며 균형을 맞췄다. 3세트에서 조코비치를 괴롭히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나 노련한 조코비치의 벽을 넘기는 쉽지 않았다. 결국 3,4세트를 잇달아 내주며 졌지만 관중들의 박수를 받으며 다음을 기약할 수 있었다.

권순우는 이제 남자 복식에서 2회전 진출을 노린다.

알랴즈 베데네(슬로베니아)와 조를 이룬 권순우는 1회전에서 서나시 코키나키스-닉 키리오스(이상 호주) 조와 대결한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