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하성, 26일 만에 홈런…개인 빅리그 시즌 최다 ‘타점’ 기록
시즌 35번째 타점…지난해 타점 34개 넘어서
신디에이고 파드리스는 10대1로 대승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30일(한국시간) 올 시즌 6번째 홈런을 쳤다. [연합]

[헤럴드경제]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6일 만에 홈런을 추가하며 자신의 빅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

김하성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 1볼넷 1도루로 맹활약했다.

첫 타석에서 기분 좋은 시즌 6호 홈런이 나왔다. 2-0으로 앞선 2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상대 오른손 선발 조 라이언의 2구째 시속 147㎞ 직구를 받아쳤다.

타구는 시속 166㎞로 120m를 날아가 왼쪽 담을 넘어갔다. 김하성은 홈런을 직감하고서 천천히 1루로 걸어 나가며 낙구 지점을 확인했다. 김하성이 홈런을 친 건, 4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 이후 26일 만이다.

김하성은 이 홈런으로 시즌 35번째 타점을 올려, 빅리그에 입성한 지난해 올린 타점 34개를 넘어섰다.

김하성은 5회말엔 선두 타자로 등장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유릭슨 프로파르의 타석에서 2루를 훔쳤다. 1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13일 만에 나온 시즌 6호 도루다.

김하성은 매니 마차도의 홈런으로 홈을 밟아 득점도 추가했다. 김하성의 시즌 득점은 38개로 늘었다.

미네소타는 1-10으로 패색이 짙어지자 8회말 마운드에 외야수 요원 닉 고든을 올렸다. 김하성은 8회 마지막 타석에서 고든에게 볼넷을 얻어 이날 3번째 출루에 성공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39에서 0.243(304타수 74안타)으로 올랐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홈런 5개를 몰아치며 미네소타를 10-1로 완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