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정 오유진 김채영,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 8강 진출
홈팀 중국 랭킹 1,2위 위즈잉, 저우홍위 탈락 이변

최정 9단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국내 여자랭킹 1∼3위인 최정·오유진 9단과 김채영 7단이 제5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 8강에 올랐다.

31일 각국에 마련된 대국장에서 온라인으로 치러진 대회 본선 16강전에서 한국은 최정·오유진 9단과 김채영 7단, 조승아 5단 등 4명이 출전해 조승아만 탈락하고 3명이 8강에 진출했다.

최정은 한 수 아래인 중국의 신예 리샤오시 2단을 맞아 일방적인 경기를 펼쳐 159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했다. 오유진은 북미대표 펑윈 9단에게 233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김채영은 중국의 강자 우이밍 4단과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288수 만에 흑 1집반승을 거둬 8강에 이름을 올렸다. 조승아는 중국 랭킹 3위 왕천싱 5단에게 158수 만에 흑 불계패했다.

한편 중국은 이날 국내랭킹 1·2위인 위즈잉 7단과 저우홍위 6단이 대만의 헤이자자 7단과 일본의 우에노 아사미 4단에게 각각 패하며 탈락해 충격에 빠졌다.

오유진 9단.
김채영 7단.

이로써 8강 대결은 한국 3명, 중국 2명, 대만 2명 일본 1명으로 압축됐다.

16강 직후 열린 대진 추첨결과 최정은 우에노 아사미, 오유진은 중국의 루민취안 6단, 김채영은 대만 헤이자자 7단과 맞붙게 됐다. 나머지 대국은 대만의 루위화와 중국 왕천싱이 맞붙는다.

상대전적은 최정이 1승 1패, 오유진이 7승 3패, 김채영이 2승 1패로 한국 선수들이 모두 앞서있다.

8강전은 1일 속행된다.

역대 오청원배에서는 한국이 3회(1회 김채영, 2·4회 최정), 중국이 1회(3회 저우홍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중국 위기(圍棋)협회와 푸저우시인민정부가 공동 주관하며 푸저우시체육국, 구러구인민정부, 창러구인민정부, 푸저우시위기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제5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9600만 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3800만 원)이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