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尹 대통령, 리더십 위기… 정당 지지율보다 대통령 지지율 낮아” [종합]
이준석, 尹 대통령 리더십 위기… “지지율 낮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신현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국민의힘 정당 지지율보다 낮은 현재의 상황에 대해 ‘지표상의 함의상 위기가 명확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의 리더십 위기’를 묻는 질문에 “명쾌하게 저는 말했다. 보통은 어느 정권이나 국민들은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존경심을 갖고 정치룰 바라본다. 또 직선제 대통령이라고 하는 것은 건 상당한 권위를 가지기 때문에 정당 지지율과 대통령 지지율 관계속에서 오히려 대통령의 지지율이 정당 지지율을 견인하는 상황이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그러나 “여당 지지율이 견인하는 경우가 그게 7월초를 기점으로 해서 정당 지지율보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낮다고 하면 대통령의 리더십 위기가 왔다는 것은 해석적으로 볼 수 있다. 개인적인 판단 보다는 지표상의 ‘리더십의 위기’라는 함의는 명확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제되는 메시지를 대통령이 보내고 원내대표의 부주의로 그 메시지가 노출됐는데 그들이 내린 결론은 당 대표를 쫓아내는 일사불란한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라면 전혀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은 판단”이라며 “물론 그 메시지에서 대통령과 원내대표라는 권력자들 사이에서 씹어 돌림의 대상이 됐던 저에게 어떤 사람도 그 상황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던 것은 인간적인 비극”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리고 문자 내용은 당이 잘 돌아간다면서 치하하는 내용과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원내대표의 다짐이었음에도 대통령실에서 비대위 전환 의견을 당 지도부에 전달했다는 보도와 함께 당에 갑자기 비상상황을 만들기 위해 동분서주 한다”며 “우리 현대사에서 없는 비상사태를 만들어내는 것은 아픈 역사다. 자신들의 권력을 지키기 위해 군인들이 계엄을 확대하고 자신들과 뜻이 다른 정치 지도자에게 사법적 살인을 하고 급기야는 총구를 국민에게까지 겨누는 아픔이 모두 의도된 비상사태 선언에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저한테 선당 후사를 이야기하시는 분들은 매우 가혹하다. 선당 후사란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새끼 저 새끼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 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내부총질이라는 표현을 봤을 때 그 표현 자체에서는 큰 상처를 받지 않았다. 그저 올 것이 왔다는 생각과 함께 양의 머리를 걸고 진짜 무엇을 팔고 있었던 것인가 하는 생각만 들었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