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사능 누출 대비 주민 대피 준비”…우크라 원전 '안전비상'
“비숙련 전문가 운영·단지내 무기 배치”
우크라 내무장관 "모든 시나리오 대비” 주장
러, IAEA 안전점검 현지시찰 요구도 거부

러시아군이 장악 중인 것으로 알려진 자포리자 원전의 모습. [AP]

[헤럴드경제]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자포리자주(州)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포격전이 잇따르자 안전을 우려해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데니스 모나스티르스키 내무장관은 이날 “(자포리자)원전이 적의 휘하에 있을 뿐만 아니라 숙련되지 않은 전문가들의 수중에 있다. 위험의 정도가 최고조에 달한 상황”이라며 “지금 당장 모든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모나스티르스키 장관은 또 “러시아군은 원전 단지 내에 무기를 배치해 놨으며 단지 내 일부 구역에는 우크라이나인 원전 직원들의 출입도 제한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단일 시설 유럽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자포리자 원전은 원자로 6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전쟁 직후인 3월 초 러시아군이 장악 중이다. 최근 이 원전 일대에 포격전이 잇따르면서 자칫 최악의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포격전의 주체와 책임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펼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도 자포리자 원전 문제가 논의됐지만, 러시아는 원전 일대를 비무장화하라는 서방의 요구와 함께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점검 현장시찰 요청도 거절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