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PK서도 70%대 '압승'…누계 74.59%로 '어대명'
박용진 20.7%·강훈식 4.7%
반환점 앞두고 1·2위 격차 50%p
이재명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13일 부산·울산·경남 경선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75% 안팎의 득표율로 압승을 거뒀다. 전국 순회경선 일정 반환점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 '대세'로 불리는 이 후보의 압승은 향후 '대세론'을 입증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지적이다.

민주당은 이날 울산·경남·부산 등 PK 지역을 차례로 찾아 후보 합동연설회를 실시하고 해당 지역 권리당원 투표결과를 발표했다.

민주앙에 따르면 우산 경선에서는 이 후보가 권리당원 투표 득표율 77.61%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를 박용진 후보가 18.4%로 2위, 강훈식 후보가 3.99%로 이었다.

경남에서 진행된 경선에서도 이 후보의 압승이 이어졌다. 이 후보는 75.53%를 득표했고, 박 후보는 20.06%, 강 후보는 4.41%의 성과를 올렸다.

부산에서는 이 후보가 73.69%를 얻어 1위를 달렸고, 박 후보는 21.93%, 강 후보는 4.38%의 득표율을 보였다.

이날까지 치러진 전국 순회경선의 누적 득표율은 이 후보가 74.59%, 박 후보 20.70%, 강 후보 4.71% 순이다.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구도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특히 이 후보의 경우 지난주 치러진 강원·대구·경북·제주·인천 경선에 이어 이날 PK 지역까지 8개 지역 모든 순회경선에서 70% 이상의 득표에 성공하며 압승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전대 일정을 절반 가량 소화한 시점에 1위와 2위의 누적 득표율 차이가 53.89% 가량 벌어졌다는 점에서, 이번 전대는 결국 이변없이 이 후보가 승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위 박 후보와 3위 강 후보 사이의 단일화 논의도 특별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박 후보 진형은 14일 일반 국민여론조사 결과가 일부 발표된다는 점에서 희망을 걸고 있다. 강 후보도 자신의 '안방'인 충청권 경선이 14일 열린다는 점에서 반등의 계기를 잡겠단 각오다.

민주당은 당대표 경선에서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 당원 여론조사 5%, 일반 국민 여론조사 25%를 각각 반영한다. 국민여론조사 결과는 14일과 28일 두 차례에 나눠 발표한다.

최고위원 경선에서는 정청래 후보가 28.44%의 누계 득표로 1위를 고수하고 있으며 고민정 후보가 21.77%로 2위다. 이어 박찬대 후보가 11.66%, 장경태 후보가 10.93%, 서영교 후보가 10.33%순이다.

민주당은 앞으로 14일 세중·충청·대전, 20일 전북, 21일 광주·전남, 27일 서울·경기 등을 돌며 경선을 계속한다. 또 오는 28일에는 전국 대의원대회가 열려 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최종 당선자를 확정한다.

zzz@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