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주환 범행 당일 CCTV 공개…위생모에 장갑, 양면점퍼까지
[YTN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피의자인 전주환(31)의 범행 당일 모습이 신당역 내 폐쇄회로(CC)TV에 잡혔다.

22일 YTN, 채널A 등은 사건이 터진 지난 14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가 찍힌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전주환은 오후 8시57분께 노란색의 양면 점퍼를 입고 흰 가방을 두른 채 등장했다.

전주환은 이때 머리에 일회용 위생모를 쓰고, 손에는 장갑까지 낀 상태였다.

[YTN 캡처]

전주환은 여자화장실 입구 쪽으로 걸어갔다. 화장실 안쪽 상황을 파악하려는 듯 잠깐 멈췄다. 이후 여자화장실로 들어갔다.

전주환은 화장실로 들어간지 9분 만인 오후 9시6분께 경찰에 양팔이 붙들린 채 끌려나왔다. 화장실 주변에 모인 시민은 전주환의 모습을 보고 놀라는 중이었다.

전주환은 지난 2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됐다.

송치를 위해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전주환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포토라인에 섰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동료 역무원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임세준 기자]

피해자를 불법촬영하고 스토킹한 것을 인정하느냐는 물음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했다. '죄송하다'는 말 외에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고 했다.

전주환은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다가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14일 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을 순찰하던 피해자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동료 역무원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임세준 기자]

서울중앙지검은 경찰에게 송치받은 전주환 사건과 관련해 김수민 형사3부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하는 전담수사팀을 꾸렸다.

전주환은 별도의 사선 변호인 선임 없이 국선변호인의 도움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