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뉴욕서 11억5천만弗 투자 유치…“확실한 성과 책임지고 지원”
글로벌기업 7곳 반도체·전기차 분야 투자 신고
순방기간 2억2000만달러 ‘벤처 펀드’ 결성 등 경제성과
캐나다선 AI 전문가 간담회…“AI 3대 강국 도약”
빈손외교 논란 속 빛바랜 성과…野관계도 악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토론토)=강문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글로벌 기업들에 총 11억5000만 달러(1조620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를 받고 “한국에 투자하면 확실한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책임 지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순방을 계기로 미국 벤처 캐피탈 3개사가 한국 스타트업에 약 2억2000만달러를 투자하는 ‘한미 글로벌 벤처 펀드’ 결성 업무협약(MOU)이 체결됐다. 또 국내 40여개 우수 스타트업이 현지에서 열린 이틀간의 투자 기업설명(IR)에 참석해 미국 글로벌 대기업 등으로부터 총 1억 달러 규모의 투자 유치 기회를 얻었다. 윤 대통령이 미국과 캐나다 등 순방을 계기로 펼친 ‘세일즈 외교’의 성과라는 것이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국 뉴욕에서 마지막 일정으로 글로벌 기업 대표들과 함께 ‘북미 지역 투자 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한국은 최고 수준의 무역과 투자 네트워크를 구축한 개방형 통상국가”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7개 글로벌 기업이 반도체·전기차 분야 등 산업통상자원부에 이같은 규모의 투자를 신고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이 직접 외국인 투자 유치에 나선 세일즈 외교의 장이었다“고 평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 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

윤 대통령은 캐나다 방문 첫 일정으로 이날 오전 토론토대학에서 인공지능(AI) 전문가 간담회도 가졌다. 윤 대통령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소개하며 “진정한 디지털 민주주의, 획기적인 행정서비스의 개선, 사회적 약자에게 꼭 필요한 복지 체계의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도 했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이날 현지 브리핑을 통해 “이제 AI는 디지털 기술의 총합이자 핵심”이라며 “디지털 강국인 캐나다 순방 통해 이제는 반도체를 넘어서 디지털 기술 핵심인 ‘AI 3대 강국’으로 도약을 시작한다고 볼 있다”고 평가했다.

대통령실은 대규모 투자유치와 함께 ▷핵심광물과 반도체 공급망 강화 ▷과학기술 협력을 통한 디지털 질서 주도국가 및 AI 강국으로의 도약 계기 등을 대통령 순방 외교의 경제성과로 꼽았으나 국내 정치권에선 정상간 한일회담, 한미환담에서 매끄럽지 못한 과정과 윤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 등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윤대통령이 향후 정상 외교 일정과 국정 동력 회복에 더 큰 부담을 안게 됐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