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빌보드 “미국 내 블랙핑크 존재감은 바위처럼 단단…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미국 내 블랙핑크의 존재감이 바위처럼 단단하다.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이다. ”

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14년 만에 전 세계 걸그룹으로 ‘빌보드 200’ 정상을 차지한 것에 대해 빌보드가 이렇게 평가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빌보드는 ‘차트 비트(Chart Beat)’ 코너를 통해 블랙핑크의 컴백 성과를 집중 조명했다. 다섯 평론가와 대담으로 블랙핑크의 빌보드 메인 차트 점령이 갖는 의미, 미국 시장 내 성공 요인, 타이틀곡 ‘셧 다운(Shut Down)’의 추후 예상 성적 등을 분석했다.

빌보드는 “블랙핑크가 글로벌 최강자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 블랙핑크가 14년 동안 이어진 여성 그룹의 빌보드 200 차트 1위 부재를 깨뜨렸다”며 “이는 미국 내 블랙핑크의 존재감이 바위처럼 단단하고,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다. 특히 최근 배드 버니(Bad Bunny)가 몇 주간 정상을 독점하고 있던 상황에서 블랙핑크의 이러한 성과는 매우 대단한 것”이라고 했다.

특히 빌보드는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의 탄탄한 구성과 음악적 완성도에 주목했다. 빌보드는 “지난 2020년 ‘디 앨범(THE ALBUM)’ 이후 블랙핑크의 글로벌 팬층은 더욱 넓어졌는데, ‘본 핑크’가 그에 상응하는 완성도를 보여줬다. 이 앨범이 멤버들의 개성이 빛날 수 있도록 제작됐고, 대중과 보다 효과적으로 소통하게끔 확장됐기 때문”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블랙핑크는 K팝을 정의하는 인물 중 하나다. K팝의 부상은 걸그룹에 대한 관심을 재점화시켰고 블랙핑크가 그 흐름의 최전선에 위치해 있었다”며 “데뷔 이후 솔로 활동과 글로벌 톱 아티스트들과의 여러 컬래버레이션을 거쳐온 블랙핑크의 1위 차지는 시간 문제였다”고 분석했다.

빌보드는 또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25위로 진입한 타이틀곡 ‘셧 다운’의 장기 흥행도 전망했다. 빌보드는 “‘셧 다운’은 최근 주류 팝 시장에서 발견되지 않았던 자신감 넘치는 스웨그, 재치 있는 가사, 누구나 따라 부르게 만드는 강한 중독성의 후렴구가 강점”이라며 곡의

블랙핑크는 정규 2집 ‘본 핑크’로 미국 빌보드 200,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서 동시에 1위를 차지했다. 세계 양대 차트를 동시에 석권한 아시아 여성 아티스트는 블랙핑크가 유일한 데다 글로벌 음악 시장 전체를 기준으로 해도 2001년 데스티니 차일드(Destiny’s Child) 이후 21년 만이다.

타이틀곡 ‘셧 다운’은 핫 100 차트서 25위로 진입했고, ‘핑크 베놈’은 이후 53위, 67위, 74위를 기록하더니 정규앨범 발매 이후 57위로 반등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