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靑 관람객 개방 5개월만에 200만명 넘었다…작년 경복궁 연간 관람객의 1.9배

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를 찾은 어린이들이 형형색색의 비눗방울을 쏘아 올리는 버블카 퍼레이드를 즐기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지난 5월 10일 청와대가 일반에 개방된 이후지금까지 200만 명이 넘게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1년간 경복궁 관람객 수의 갑절에 육박하는 수치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2일 오전 10시 35분께 청와대 관람객이 2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개방 이후 약 5개월만, 정확히는 146일째 세운 기록으로, 누적 관람객 200만 명은 작년 한 해 경복궁 관람객의 약 1.9배에 달한다.

추진단 관계자는 "지난해 경복궁 연간 관람객이 약 108만 명인 것을 고려할 때 이례적인 수치"라고 말했다.

추진단 측은 아울러 "청와대 관람객이 200만 명을 돌파한 146일 기준으로 계산하면 경복궁 관람객의 4.6배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하루 평균 경복궁 관람객(약 2천960명) 기준으로 146일이면 약 43만2천명인데, 이는 올해 청와대 개방 후 누적 관람객의 약 5분의 1 수준이다.

한국 현대사에서 최고 권력자들이 사실상 전유해왔던 청와대는 지난 5월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일반에 개방됐다. 5월 23일부터는 본관과 영빈관 등 주요 건물 내부도 공개됐다.

개방 이후 최근까지도 주말에는 평균 2만여 명, 평일에는 1만여 명이 청와대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단은 관람객들이 청와대를 편히 둘러볼 수 있도록 그간 안내판, 휴게 의자 등을 꾸준히 확충해왔으며 주말과 공휴일에는 '청와대로 차 없는 거리'를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녹지원 내 반송 1그루, 녹지원 인근 숲의 회화나무 3그루, 상춘재 앞 말채나무 1그루 등 총 6그루의 나무가 '청와대 노거수(老巨樹·오래되고 큰 나무) 군'이라는 이름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기도 했다.

추진단은 이달 한 달간 매 주말과 공휴일에 청와대에서 다양한 공연·행사를 선보인다.

매주 토요일 청와대 헬기장에서는 국악과 양악이 어우러진 퓨전 국악 공연이 펼쳐지며 2일과 3일, 10일에는 형형색색의 비눗방울을 쏘아 올리는 '버블카 퍼레이드'가 열릴 예정이다.

추진단은 "청와대가 국민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장소로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