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인천 루원시티 손실 1조원…LH와 인천, 책임 누가 지나
허종식 의원, “리스크 관리 못한 LH책임” 주장
LH “인천시와 함께 용역의뢰해 손익 확정하겠다”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내년 준공 예정인 인천 루원시티 도시개발사업에 1조원 넘는 손실을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조원 이상의 손실을 누가 책임져야 할지 논란이 본격화할 조짐이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국회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 인천 동구미추홀구갑)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루원시티의 총사업비는 2조4000억원으로 준공 시점 사업성(NPV)은 1조2500억원의 손실이 전망됐다.

토지매각을 통해 2조1500억원을 회수할 것으로 잠정 집계했는데, LH가 금융비용(이자) 1조140억원을 사업비에 포함하면서 1조원이 넘는 손실이 예상된 것이다.

허종식 의원은 “LH가 2010년말 토지 보상을 완료했으나 금융위기를 이유로 착공을 지연해 1조원 대의 막대한 이자가 발생했다”며 “리스크 관리를 못한 LH의 책임을 지자체에 부담시켜선 안된다는 차원에서 인천시와 사업비를 정산할 때 금융비용은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광역시 서구 루원시티 공사현장 인근.[헤럴드경제DB]

앞서 지난 2006년 인천시와 LH(구 대한주택공사)가 맺은 ‘인천 가정오거리 도시재생사업의 공동시행을 위한 개발협약서’(현 루원시티 도시개발사업)에 따르면 인천시와 LH는 연계사업비(경인고속도로 직선화, 인천도시철도 2호선)와 재생사업비(보상비, 공사비 등)를 각각 부담‧처리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이에 따라 기금과 지방채 발행을 통해 원금과 이자를 꼬박꼬박 상환하고 있다.

이 사업에서 LH는 재생사업비로 2조4000억원을, 인천시는 연계사업비로 약 5500억원을 각각 투입하는 등 투입비는 서로 다르더라도 각각 50%의 지분과 권리를 갖기로 협약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 LH는 “인천시와 공동으로 전문기관에 용역을 의뢰해 개발손익을 확정하겠다”고 한 것으로 의원실은 전했다.

허종식 의원은 “루원시티는 LH 사업 가운데 손실액이 가장 큰 사업으로 LH는 금융비용을 최소화하는 등 사업관리를 하지 못했고, 특히 금용비용을 사업비에 포함시키는 행태는 방만 경영의 전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손실이 나면 지자체에 떠넘기는 행태가 지속된다면 어느 지자체가 LH와 공동으로 사업을 시행하겠느냐”며 “루원시티 사업을 계기로 LH는 사업비 정산의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jumpcu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