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누명 벗은 이상보 “마약검사 비용 120만원…나한테 결제하라더라”
배우 이상보. [헤럴드팝]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가 혐의를 벗은 배우 이상보(41)가 사건 이후 “약 봉지 뜯는 것조차 트라우마”라며 경찰 수사와 언론 공개 과정에서 겪은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씨는 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48시간 이상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있으면서 너무 삽시간에 (마약 투약을) 했다는 보도가 나간 걸 보고 좀 혼란스러웠다”며 “마약이라는 프레임 안에 3주 동안 가둬 놓고 문장 하나로 ‘무혐의 처분이 났다’ ‘사건을 종결하겠다’며 국과수 (음성) 결과를 문자 메시지로 통보 받았을 때 허무하고 허탈했고, 이렇게 잔인할 수도 있구나 (싶었다)”라고 그간의 심경을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경찰은 “약에 취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이 걸어간다”는 내용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이씨를 긴급체포했다. 간이 시약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으나, 이후 병원과 국과수 정밀검사 결과 모르핀에 대해 ‘음성’ 반응이 나왔다. 여러 향정신성의약품 성분이 나오긴 했으나 이는 이씨가 그간 병원에서 처방받은 내역으로 파악됐다.

이씨는 이를 두고 “신경안정제를 복용하는데 (체포된) 그날은 명절이라 조금 가족에 대한 그리움, 혼자라는 쓸쓸함에 맥주 한 캔 먹은 게 화근이었다”며 “편의점에서 요기할 것들을 사고 나오는데 어지러움을 느꼈다. 그날따라 유독 날씨가 굉장히 더워서 땀을 많이 흘렸는데, 두 번째 편의점에서 돌아오는 길에 집 앞에 형사 분들과 지구대에서 오신 분들이 저를 기다리고 있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막 땀을 흘리고 휘청거리고 이런 모습들을 보면서 (경찰이) 마약 얘기를 하시더라. 그래서 저는 ‘마약을 한 적이 없다’ 그랬더니 ‘긴급체포를 해야 될 상황’이라며 수갑을 채웠다”며 “집을 수색하면서 발견된 게 제가 평상시 복용하는 신경안정제인데, 약 앞에는 병원 이름과 주소가 다 적혀 있고 신경정신과 약이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걸 갖고 저를 근교 종합병원으로 데려갔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주민 신고가 들어왔고, 간이 검사로 인해 저를 긴급체포해서 검사를 받게 한 상황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면서도 “병원 검사 (음성) 결과를 형사님들은 분명히 다 알았을 텐데, 집과 직업이 확실한 사람인데도 저를 유치장에 넣어버리고 48시간이 넘은 후에 겨우 나올 수 있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특히 “(병원에서) 검사를 다 받고 나서 수납을 해야 할 때는 (경찰이) 다 등 돌리고 있었다”며 “비용이 120만 원가량 나왔는데, 그들에 의해서 저는 그 병원을 간 거고 제가 선택권이 있는 것이 아니었는데도 (수납을) 등한시하더라. 국가기관에서 당연히 내줄 거라고 생각했고 당연히 그래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저한테 결제를 하라더라, 본인들도 돈이 없다고”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사건 이후 휴식을 위해 서울 근교에서 머물고 있다는 이씨는 “제 불찰로 인해 일이 만들어졌기 때문에 제 스스로 많이 반성도 했고, 한편으로는 억울함과 그런 것들이 많이 솟아서 정리하는 시간들을 가지려고 노력을 했는데 쉽지 않았다”며 “이비인후과 약을 먹는데도 그 약을 뜯기가, 약이라는 이런 트라우마가 있다 보니까 못 먹겠더라”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한편 경찰은 사건 당일 병원 측에 이씨의 마약 검사를 의뢰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병원 측 판단으로 이씨가 (마약) 검사를 받았다”며 “경찰은 이씨의 소변과 모발 정밀검사를 국과수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