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보건설, 서울서 도시정비사업 첫 수주…올해 5번째 낭보
서울 은평구 신사동 성락타운아파트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 위치도 [대보건설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대보건설이 서울에서 처음으로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했다.

대보건설은 지난 1일 서울 은평구 신사동 성락타운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 시공자 선정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은평구 신사동 261-20, 261-25에 있는 성락타운아파트 소규모재건축은 토지 등 소유자를 대신해 부동산신탁회사가 정비사업을 대행하는 신탁형 사업대행자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 5월 교보자산신탁이 은평구청으로부터 사업대행자로 지정됐다.

지하 1층~지상 15층, 2개동에 총 125가구(일반분양 49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다. 공사기간은 약 24개월이다.

단지 반경 2㎞ 이내에 초등학교 3곳과 중학교 2곳이 있으며 인근에 구산근린공원과 봉산이 있다. 지하철 6호선 응암역이 가까우며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A노선이 개통할 예정이다.

대보건설은 2014년 아파트 브랜드 하우스디를 론칭했으며 최근 도시정비사업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올해에만 정비사업 5건을, 지난해부터는 총 8건을 수주했다. 대보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서울과 수도권, 전국 각지에서 지속적인 수주를 통해 하우스디 브랜드 위상을 높이고 주거상품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