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통령실 이전에 1조원 쓰면서 일자리 예산은 1.6조원 삭감"
"일자리 축소·금리인상의 피해, 청년층에게 집중 우려"
홍영표 의원 "정부 흠집 내기보다 청년 대책 마련에 역량 쏟아야"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김용훈 기자] 경제위기 조짐에 대비해 청년층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환율 변동으로 인한 기업의 투자 위축은 청년 일자리 축소로, 금리인상은 청년 영끌족의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적극적인 청년 대책을 마련해도 모자랄 시점에 윤석열 정부가 전 정부 지우기에 앞장서며 각종 일자리 예산을 축소했다”고 질타했다.

홍영표 의원은 “한국의 환율 인상률이 G20 국가 중 상위권에 속해 기업들의 부담이 가중될 수 있고, 이로 인해 청년들이 선호하는 양질의 일자리 공급이 축소될 수 있다”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우려를 전했다.

홍영표 의원의 지적은 환율 불확실성으로 인해 LG에너지솔루션 등 다수의 대기업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보류하거나 재검토하기로 결정한 점과 2022년 기준 1491억 달러까지 늘어난 비금융기업의 대외채무를 염두에 둔 질의다.

한편, 홍영표 의원은 “최근 금리가 인상되면서 영끌한 청년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미래지향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지적했다,

홍영표 의원은 “상황이 엄중한데도 윤석열 정부는 문재인 정부의 잘못을 찾아내는 데에 90%의 역량을 쏟고 있다”고 지적하며 “올해 재정지원 일자리예산을 전년도 대비 1조5469억원(4.9%) 삭감하면서 대통령실 이전 비용에 1조원 넘게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질타했다.

fact051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