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카톡 멈춘 것도 짜증나는데” 이 와중에 판치는 문자 정체 보니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카카오톡 메신저에서 발생한 오류 화면. [연합]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카카오톡 다시 깔려다가 이게 웬 봉변?”

카카오 서비스 장애가 발생한 틈을 타 피싱문자 등을 이용한 사이버공격이 발생하고 있어 정부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은 지난 15일 발생한 SK C&C 데이터센터 화재에 따른 카카오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이를 악용한 해킹 메일과 스미싱 문자가 유포되고 있다며 사용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현재 온라인에서는 마치 카카오에서 배포한 ‘카카오톡 설치파일(KakaoTalkUpdate.zip 등)’인 것처럼 위장해 악성 프로그램 설치를 유도하는 해킹 메일이 확산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와 KISA는 해당 유포 사이트를 긴급 차단한 상태다.

또한 장애 관련 문자메시지(SMS)를 보내 피싱 사이트에 로그인을 유도한 다음 사용자 계정정보(ID·PW 등)를 탈취하는 사이버공격 가능성도 큰 상황이다.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카카오 서비스가 주말간 전국적으로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며 혼란이 지속됐다. 1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 판교아지트로 직원들이 들어서고 있다. 임세준 기자

과기정통부 측은 “카카오 사용자는 기본적으로 개인용 컴퓨터와 스마트폰 보안을 강화하고, 해킹 메일을 열람하거나 스미싱 문자를 클릭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악성코드 감염 등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 보호나라 홈페이지로 즉시 신고하고 ‘내PC돌보미’ 서비스를 통해 필요한 조치를 지원받을 수 있다.

과기정통부와 KISA는 카카오 서비스 장애 사고와 관련해 카카오를 사칭한 해킹 메일, 스미싱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악성프로그램 유포 사이트를 신속하게 탐지해 차단 중이며 집중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사고 대응을 위한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