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가격 실화냐?” 애플 360만원짜리 아이패드 프로 공개
애플이 18일(현지 시간) M2칩을 탑재한 신형 아이패드 프로 제품군을 공개했다. [애플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아이패드 프로, 비싸도 너무 비싸!”

애플이 신형 아이패드 제품군을 깜짝 공개했다. 가격이 놀라울 정도다. 상위 모델 ‘아이패드 프로’ 시리즈의 가격은 30만~60만원가량 인상됐다. 환율과 신형 M2칩 탑재 영향이다. 화려한 색깔로 무장한 기본형 아이패드 신모델도 선보였다. 정식 출시일은 오는 26일부터다.

18일(현지 시간)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12.9 6세대’와 ‘아이패드 프로11 4세대’를 공개했다. 디스플레이 크기에 따라 11형과 12.9형으로 나뉜다. 1년반 만의 신모델로, 맥컴퓨터에 사용된 애플 자체 설계 칩셋 M2가 장착됐다. M2 칩은 M1 칩 대비 중앙처리장치(CPU)는 15%, 그래픽 성능은 최대 35% 향상됐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이번 모델에서는 디스플레이에서 최대 12㎜ 떨어진 거리에서도 아이패드가 애플 펜슬을 인식하는 ‘호버’ 기능이 추가됐다.

색상은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2가지다. 용량은 128GB(기가바이트), 256GB, 512GB, 1TB(테라바이트), 2TB 총 5가지다. 가격은 12.9형 172만9000원(128GB·와이파이)부터 360만4000원(2TB·셀룰러)까지, 11형 모델 124만9000원(128GB·와이파이)부터 313만9000원(2TB·셀룰러)까지다. 12.9형 모델의 경우 지난해 출시된 프로 모델 대비 시작가는 30만원, 최고가는 60만원가량 비싸졌다.

애플이 18일(현지 시간) 홈버튼이 사라진 신형 아이패드 10세대 제품을 공개했다. [애플 제공]

저가형 모델 신형 아이패드 10세대 제품도 공개했다. 홈버튼이 사라지고 전면 화면 디자인이 적용됐다. 27.5㎝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A14바이오닉 칩을 탑재했다. 전후면 1200만화소 카메라, USB-C 포트를 장착했으며 와이파이6와 매직 키보드 폴리오를 지원한다. 가격은 67만9000원(64GB·와이파이)부터 115만9000원(256GB·셀룰러)까지다.

그렉 조스위악 애플 월드와이드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은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는 아이패드의 한계를 뛰어넘어 최고의 사용 경험에 다재다능함, 성능, 휴대성을 한 단계 더 보강했다”며 “M2 칩으로 구동되는 신형 아이패드 프로는 차원이 다른 애플 펜슬 호버 기능 등으로 어떤 제품으로도 대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