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니 버스·랩스...KT, 글로벌 시장에 AI 기술력 뽐냈다
‘글로벌 AI 콘퍼런스’ 온라인 개최
메타버스 플랫폼·연구포털 발표
주요 통신사와 AI분야 협력 강화
류휘정 KT 융합기술원 AI2XL연구소 PM이 KT의 AI 기술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글로벌 주요 통신사들과 인공지능(AI) 분야 협력을 공고히 했다.

KT는 지난 26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글로벌 AI 콘퍼런스 2022’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7일 밝혔다.

글로벌 AI 콘퍼런스 2022는 KT와 중국의 차이나모바일, 일본의 NTT도코모로 구성된 한중일 통신사업자 협의체 SCFA의 인공지능 태스크포스가 주관한 행사다. 통신사업자와 글로벌 기업 간 AI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AI 스타트업의 글로벌 협력 채널 확보를 위해 진행됐다.

유튜브 KT 공식 채널에서 생중계돼 최대 동시 접속자 수 약 2100명을 기록한 이번 콘퍼런스는 ▷글로벌 텔코 자이언트(Global Telco Giant) ▷글로벌 테크 자이언트(Global Tech Giant)의 2개 세션으로 운영됐다. 각 세션에서는 KT를 비롯해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텔레포니카, 구글 등 글로벌 통신 및 빅테크 기업의 AI 전문가가 주제 발표를 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텔레포니카의 ‘비즈니스, 사회, 윤리, 기후 환경 내 AI의 360도 시각’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이 진행됐다. KT도 메타버스 플랫폼 ‘지니버스’와 개방형 연구포털 ‘지니랩스’ 등을 발표하며 KT의 기술력을 알렸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구글의 통신 분야 혁신 사례가 소개됐으며, OPPO의 메타버스 지능형 모바일 디바이스 기술과 샤오미의 모바일 및 IoT 단말 관련한 AI 애플리케이션 등이 소개됐다.

참가자들은 KT의 지니버스 수익모델, 구글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한 통신 분야 혁신 사례, NTT도코모의 헬스케어 개인정보 활용 등에 큰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 AI 기술의 발전 방향과 비전 등을 확인할 수 있어 흥미로웠다는 의견을 보였다.

KT는 이번 콘퍼런스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됨에 따라 향후에도 SCFA의 일원으로서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와 글로벌 AI 콘퍼런스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글로벌 기술 협력의 장을 마련하고, 다양한 기업과 AI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배순민 KT 융합기술원 AI2XL연구소장 겸 SCFA AI TF장 상무는 “글로벌 AI 콘퍼런스 2022를 계기로 한중일 통신사의 AI 기술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되기를 기대한다”며 “글로벌 기업들과 AI 분야의 협력을 이어가는 동시에 이번 행사가 세계적인 AI 콘퍼런스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혜림 기자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