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카카오게임즈, 3분기 매출 34% ‘뚝’
시장 기대치 크게 밑돈 실적
3분기 매출액 3069억원에 그쳐
영업익도 전분기보다 46% 줄어
4분기에 대규모 업데이트 진행
글로벌 신작 출시로 반등 모색
모바일 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카카오게임즈 제공]

카카오게임즈가 3분기 신작 PC게임의 부재와 모바일 게임 출시 효과 종료로 시장기대치를 크게 밑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는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약 34% 감소한 306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437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약 2% 증가했지만 전분기 대비 약 46% 줄어들었다.

모바일 게임의 매출액은 1970억원에 그쳤다. 이는 전분기 대비 약 8%, 전년 동기 대비 약 52% 감소한 수치다. 카카오게임즈는 대만에서 출시한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하 오딘)’의 론칭 효과가 3분기 들어 사라졌다고 분석했다. 지난 7월 매출이 급등한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의 온기가 일부 반영됐으나 9월 운영상의 문제로 이용자들의 반발에 부딪힌 점도 매출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전분기보다 약 11%, 전년 같은 기간보다 약 26% 감소한 133억 원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신작 부재와 기존 타이틀의 자연감소가 지속되면서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VX 등을 포함한 기타(비게임 부문) 매출은 전분기 대비 약 13% 감소, 전년 동기 대비 약 156% 증가한 966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는 4분기부터 ‘오딘’의 대형 전투 콘텐츠 ‘공성전’을 비롯한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속도감 있는 대만 시장 운영으로 성과 반등을 노린다고 밝혔다.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의 인기 캐릭터 업데이트와 이벤트로 진행해 이용자들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출시해 실적 반등을 모색하고 있다. PC온라인 생존게임 ‘디스테라’를 오는 24일부터 앞서 해보기 형태로 출시한다.

모바일 게임의 경우 수집형 RPG ‘에버소울’, 대형 MMORPPG ‘아키에이지 워’, 대작 MMORPG ‘아레스: 라이브 오브 가디언즈’, 액션 RPG ‘가디스 오더’ 등을 순차적으로 시장에 선보인다. 또한 ‘보라배틀’ 등의 블록체인 게임을 비롯해 ‘오딘’을 일본과 북미 등 글로벌 지역에서 서비스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김현일 기자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