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역버스도 안전관리체계 점검…“연말까지 482회 운행 늘려 혼잡해소”
7일 광역버스 안전관리체계 점검회의 개최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광역버스 혼잡 해소와 안전관리 체계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7일 오후 서울 철도사법경찰대에서 광역버스 안전관리 체계 점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강남 서초구에서 운행 중인 경기 광역버스들. [연합]

대광위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에서 나온 광역버스 인파 관리방안 등을 지자체 등과 공유한다. 또 광역버스 승객 밀집을 방지하기 위한 공급 확대를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사전에 안전 점검 체계를 구축해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고 당부할 예정이다.

광역버스 입석 대책 추진상황도 점검한다. 입석 대책 추진 이후 하루 승객은 3만4000명, 출퇴근 승객은 1만7000명 증가했지만 입석 승객은 2400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대광위는 설명했다.

대광위는 당초 계획대로 광역버스 482회 운행 확대를 연말까지 달성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대규모 여객 수송(45→70석)이 가능한 2층 전기버스 보급에 속도를 내고, 출·퇴근 시간대 승객 분산을 위해 좌석 예약제와 중간배차 등을 확대한다.

이 밖에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증차지원 확대 방안을 협의하고, 준공영제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강희업 대광위 상임위원은 “이태원 사고를 계기로 국민 안전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매일 5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광역버스는 국민 안전을 최우선에 둬야 한다”면서 “정부, 지자체, 운송업계는 무한 책임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