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내 옷장 속 안 입는 옷은 얼마나 될까[지구, 뭐래?]
〈21%〉

[헤럴드경제 = 김상수 기자]한번 생각해보자. 내 옷장 속엔 입지 않는 옷이 얼마나 있을까? 이사를 할 때마다 존재조차 잊고 있던 옷들에 놀란 경험도 적지 않다.

21%. 평균적으로 옷 5벌 중 1벌은 입지 않는 옷이다. 이 옷들은 결국 언젠가 버려질 운명이다. 이를 막으려면, 결국 가장 손 쉽고 확실한 건 필요한 이에게 전해져 다시 이 옷이 그 쓰임을 이어가는 것. 21%랩의 이야기다.

사단법인 다시입다연구소가 의류교환·수선 문화공간인 ‘21%랩’을 운영한다. 다시입다연구소는 패스트패션의 의생활 문화를 바꿔 지속가능한 패션 문화를 지향하는 사단법인이다.

21%랩은 지속가능한 의류 소비 활동을 고민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다. 의류는 매년 1500억벌 이상 생산되지만 그 중 73%는 매립 혹은 소각돼 폐기된다.

[출처 다시입다연구소 홈페이지]

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 재활용이나 새활용 등도 있지만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의류를 버리지 않고 필요한 이가 ‘재사용’하는 것.

다시입다연구소의 2020년 설문조사에 따르면, 본인이 보유한 옷 중 안 입는 옷의 평균 비율은 21%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옷 5벌 중 1벌은 입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다시입다연구소는 이 수치에 착안, 21%랩이란 명칭을 착안했다.

[출처 다시입다연구소 홈페이지]

21%랩은 사놓고 입지 않는 옷을 교환해 재사용을 유도하고, 입던 옷도 수선과 리폼 등을 거쳐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구체적으론 공유 옷장 콘셉트로 언제 누구나 21%랩에서 의류 교환이 가능하고, 간단한 의류 수선의 경우 전문가 도움을 받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또, 난도 높은 수선은 수선예술 전문가의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매주 토요일엔 바느질, 핸드페인팅, 물나염, 뜨개, 실크스크린, 자수 등의 수선 예술 워크숍이 열리며, 전시회나 영화상영, 작가와의 만남 등 의생활과 관련된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다시입다연구소 측은 “이런 경험과 실천을 통해 지속가능한 의생활자 모임의 공간, 나아가 연대와 협력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는 12월 16일까지 서울 성동구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에서 열린다.

dlc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