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미글로벌 3분기 누적 매출 2580억원…역대 최대 실적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한미글로벌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 2580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4.6% 상승한 수치로 작년 한 해 매출액과 비교해도 96%에 달해 연말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8% 증가한 196억원으로 집계됐다.

한미글로벌은 3분기 반도체, 배터리 생산시설 등 하이테크사업의 프로젝트 수주를 이어갔으며 사우디아라비아의 대규모 주거 복합단지 조성 프로젝트 PM(건설사업관리) 용역 등 해외 수주 확대가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한미글로벌의 3분기 누적 해외매출은 1146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49% 늘었다.

올해 7월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디리야 게이트 개발청(DGDA)으로부터 수도 리야드에서 20㎞ 떨어진 디리야 사우스 앤 가든 지역의 주택 및 상업·오피스 단지 조성 PM 용역을 수주하기도 했다. 수주금액은 약 440억원이다.

한미글로벌 관계자는 “ 4분기에도 해외매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자기주식 처분을 통해 300억원 수준의 자금을 확보했으며 해외사업 투자 및 사업다각화로 경쟁력을 향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