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두산건설, 3분기 영업이익 497억원…9분기 연속 흑자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두산건설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 8667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497억원, 당기순이익은 89억원이다. 이자보상배율은 2.06배로 지난해 1분기부터 7분기 연속 1배 이상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원자재가격 상승, 레미콘·화물연대 파업 등 대외적인 요인으로 지난해보다 8% 감소했으나 선별적인 수주정책과 원가개선 노력으로 영업이익은 2020년 3분기부터 9분기 연속 흑자 구조를 기록했다고 두산건설 측은 설명했다.

총 차입금은 3145억원으로 2010년 2조4000억원대의 8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됐으며 순차입금도 2010년 1조7000억원대의 7분의 1 수준인 2511억원으로 줄었다. 부채비율은 235%로 지난해 말과 비슷하다.

두산건설은 실적·재무구조 개선과 함께 분양성과 수익성을 고려한 선별적인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산건설의 수주 총액은 3분기 말 7211억원이다. 현재 수주잔고는 약 7조5000억원으로 향후 5년간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말 2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해 재무구조를 개선했다”며 “올해 대규모 인력채용과 신규 협력사 등록으로 내외부적으로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