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오롱글로벌·올레팜, 파이드와 스마트 팜 사업
국산 딸기 사우디서 재배·유통
생산 극대화 위한 MOU 체결

코오롱글로벌은 자사가 지분을 투자한 국내 스마트 팜 업체 ‘올레팜’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의 식품 제조·수출입·유통 회사인 ‘파이드 인터내셔널 푸드 컴퍼니(FAIDH International Food, 이하 FAIDH)’와 스마트 팜 사업추진 및 생산 극대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17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올레팜은 모듈형 스마트 팜 기술과 국산 딸기 종자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재배·생산·유통하는 기술을 제공한다. 코오롱글로벌은 그동안 쌓아온 해외영업 노하우를 활용해 현지 파트너사인 FAIDH와 시장분석 및 타당성 검토 등을 진행하며 스마트 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FAIDH는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자금 조달 및 부지확보, 운영 관련 인허가 등 전방위적으로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사막기후, 농업용지 및 용수 부족 등의 복합적인 문제로 인해 신선 딸기의 재배 및 공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또한 여름철 고온, 고습을 완벽하게 극복하기가 쉽지 않아 스마트 팜 사업이 힘든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농업 분야 인프라 개발과 육성을 위해 2020년 5억달러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투입하고 있어 이번 3자간 업무협약으로 스마트팜 사업의 추진에 더욱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민경 기자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