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요즘 택시비 너무 비싸죠?” 카카오택시 천하에 이런 택시 등장
[연합]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배달앱 포인트로 택시비 낸다?”

최근 국내 택시호출 플랫폼 업계가 ‘카카오 천하’에서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특히 각 지자체가 ‘묘수’를 짜내 카카오 T에 대적할 신규 택시호출 플랫폼을 내놓으며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업계는 택시호출 시장에서 카카오 T의 영향력이 여전히 공고한 가운데 이들 신규 호출앱들이 살아남을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최근 대구시는 오는 12월부터 공공 택시 호출앱 운영을 시작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역 고유 서비스를 앞세워 카카오 T에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이를 위해 대구시와 지역 택시운송조합들이 똘똘 뭉쳤다.

‘대구로’ 앱을 실행하면 첫 화면에 택시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나온다.

대구시는 기존 공공 배달앱인 ‘대구로’에 택시호출 기능을 추가하는 독특한 전략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실제 현재 ‘대구로’에 접속하면 첫 화면에 택시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나온다.

‘대구로’는 이미 가입자 30만명을 확보하고 있다. 다른 지역 공공 배달앱들이 저조한 성적을 보이는 것과 대조적이다. 기존 배달앱 가입자를 그대로 택시호출 서비스로 흡수할 경우 카카오 T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자 확보를 위해 배달앱에서 쌓은 마일리지로 택시비를 낼 수 있는 방안 등도 거론되고 있다.

택시기사들을 위한 파격적인 조건도 내걸었다. 현재 기사 1인당 카카오 T 호출 수수료로 월 10만~15만원을 내고 있지만 ‘대구로’는 호출 1건당 200원, 월 최대 3만원으로 제한했다. 기사 입장에선 80% 이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셈이다.

[연합]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에 따르면 현재 대구에서 운행 중인 법인택시 3900여대 중 80%에 해당하는 3000여대가 카카오 택시에 가입돼 있다. 대구시는 이들 택시가 카카오에 내는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공공 택시호출 플랫폼 도입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택시기사와 이용자 확보를 위해 수수료 6개월 무료 지원과 할인권 등 다양한 혜택을 준비 중이다.

한편, 지난 달 발생한 카카오 서비스 먹통 사태를 계기로 특정 플랫폼 독과점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대구시의 이번 공공앱 도입처럼 지자체 주도의 독립적인 플랫폼들이 계속 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