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H공사, 소셜벤처 지원사업 데모데이 열어…3개 우수기업 시상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소셜벤처 지원사업 우수 성과 기업 관계자들이 18일 성과공유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H공사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지난 18일 서울소셜벤처허브와 함께 ‘소셜벤처 지원사업’ 성과공유회(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SH공사는 혁신 성장과 신규 고용 창출에 공헌하고 창의적인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올해로 2년째 소셜벤처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소셜벤처는 사회문제를 혁신적인 기술 또는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수익과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기업을 말한다.

서울소셜벤처허브에 지원한 사업비 5000만원은 8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제품 생산 및 홍보를 위한 사업개발비와 우수성과 3개 기업에 대한 시상금으로 사용됐다.

이날 성과공유회에는 올해 새롭게 발굴한 소셜벤처 9개사 중 8개 기업이 참여했다. 참여기업은 ▷뉴뉴 ▷후케어스코리아 ▷퍼스텝컴퍼니 ▷마로마브 등 교육·라이프스타일 분야 기업 4곳과 ▷페이퍼팝 ▷오마이어스 ▷피에로컴퍼니 ▷더그리트 등 환경 분야 기업 4곳이다.

이들 기업은 이 자리에서 지난 1년간의 성과를 발표했다. 전문 심사위원의 평가를 바탕으로 3개 우수기업에 총 850만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최우수상은 페이퍼팝이 수상했으며 우수상과 장려상은 각각 마로마브와 더그리트에 돌아갔다.

이들은 참석자 간의 네트워크를 통해 사업화 연계 및 투자유치 기회를 마련하기도 했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소셜벤처 지원으로 공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달성해 나가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