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쌍용건설, 강동 ‘명일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수주
2개동 226가구가 총 255가구로 변신
29가구 일반분양…강동 첫 진출로 영역확장
지하 4층까지 주차장 확대, 5개층 주차공간 확보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쌍용건설은 지난 19일 열린 서울 강동구 명일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1988년 준공된 명일현대아파트는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 지하 1층~지상 15층 2개동 226가구에서 ▷ 지하 4층~지상 19층 2개동 255가구로 변신하게 된다. 증가한 29가구는 일반분양 예정이며 총 공사비는 835억원이다.

명일현대아파트 모습. [쌍용건설]

이 단지는 쌍용건설이 강동구에서 수주한 첫 리모델링 사업이다. 쌍용건설은 지난 5월 인천 부개주공3단지(약 2천가구), 7월 서울 송파구 문정현대에 이어 올해 세번째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했다.

명일현대아파트는 리모델링을 통해 내부 공간도 넓어진다. 전용면적 ▷57.09㎡(140가구)는 75.50㎡ ▷83.80㎡(71가구)는 100.00㎡ ▷84.66㎡(15가구)는 100.30㎡로 늘어난다.

또한 각각 10층과 15층 규모의 ‘ㄴ’ 구조였던 이 아파트에 19층 높이의 신축건물이 붙여서 세워져 지며, 이곳에 들어설 전용면적 ▷63.10㎡ 13가구 ▷84.10㎡ 16가구 총 29가구는 모두 일반 분양된다.

1층 건물과 지상 바닥 전체를 들어올린 필로티를 도입해 개방감을 높이고, 필로티 윗부분인 데크층에는 분수대와 아트가든 등 휴게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건물 외부는 세련된 도시 이미지의 큐브 형태 유리 커튼월룩으로 마감되며, 단지 전면부를 감싸는 듯한 웅장한 구조물과 기둥형태의 주출입구 대형 문주도 시공된다.

지하 1층만 있던 주차장을 지하 4층까지 확대해 주차공간을 3배 이상 확보했고, 단지 내 스카이라운지와 스카이카페, 피트니스클럽, 도서관, 스터디룸, GX룸 등 최신 스타일의 특화된 커뮤니티시설도 들어선다.

각 세대 내에는 IoT스마트홈 시스템, 세대환기 시스템, 원패스 시스템, 에너지 절약시스템, 안전보안 시스템, 친환경 에코시스템 등이 적용돼 첨단 시스템도 적용하기로 했다.

명일현대 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쌍용건설]

jumpcu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