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명시흥 지구지정…2027년부터 7만호 공급
여의도 면적 4.3배 규모 공공주택지구
청년, 서민 내집마련 기획 확대 방향
광명,시흥 지나는 도시철도 신설…GTX-B와 연결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경기도 광명시흥에 공공주택 7만호 주택을 짓기 위한 첫 번째 단추가 꿰어졌다.

국토교통부는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이 완료돼 29일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고 28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지구지정과 지구계획승인, 설계공모, 지구계획 승인, 착공 등을 거쳐 2027년부터 순차적으로 분양할 계획이다.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는 여의도부터 12km 거리에 위치한 광명시 광명동, 옥길동, 노온사동, 가학동과 시흥시 과림동, 무지내동, 금이동 일원 1271만㎡ 부지다. 여의도 면적의 4.3배 규모다. 정부는 7만가구를 지어 16만여명이 거주하는 미니신도시로 계획했다. 광명과 시흥이 함께 준비해 두 개의 핵심을 가진 ‘듀얼허브시티’(Dual Hub City)라는 개발방향으로 일자리, 교육, 문화 등 기반시설을 조성하기로 했다.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위치도. [국토부]

이 지역엔 청년주택 등을 포함한 다양한 유형의 주택이 지어진다. 정부는 내집마련을 희망하는 무주택자의 여건을 고려해 생애주기별 맞춤형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기본적으로 도시철도 역 인근에 개발밀도를 높이는 ‘컴팩트 시티’로 개발할 예정이다. 역 접근성에 따라 개발밀도를 부여하고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주거지 및 업무, 문화, 지원시설용지 등을 배치할 계획이다.

서울 도심으로 20분대 진입이 가능하도록 광명 시흥을 가로지르는 도시철도를 신설해 GTX-B(신도림역, 2030년 개통 예정)와 연결하는 철도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지구와 주변을 연계하는 도로를 신설하거나 확장하는 등 광역교통개선대책도 마련한다.

지구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목감천을 중심으로 주변 산림과 녹지를 연계한 녹지생태축도 구축하기로 했다. 목감천 수변공간을 활용한 테마별 자연형 공원 등도 조성한다.

정부는 특히 도시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환경, 재난, 재해 등 다양한 문제를 사전에 대응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해 세계적 수준의 도시개발 아이디어를 접목하기 위한 국제 설계 공모를 추진할 예정이다.

2023년 관련 용역을 착수하며, 2024년 지구계획 승인, 2025년 공사착공을 거쳐 2027년부터 주택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박재순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는 8월과 10월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 ‘청년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50만호 공급계획’ 발표 후 첫 지정되는 지구”라면서 “향후 예정된 의왕, 군포, 안산 등의 지구들도 순차적으로 지정을 완료해 청년 무주택 서민의 내 집 마련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umpcu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