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올게 왔다” 애플페이 첫날 17만명 ‘우르르’…삼성 어쩌나
'애플페이' 서비스가 시작된 21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고객이 애플페이를 사용하여 결제를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벌써 17만명의 사용자들이 아침에 등록을 완료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애플의 간편결제 서비스 ‘애플페이’가 21일 마침내 한국에 상륙했다. 애플페이가 출시된지 9년 만에 국내 시장에 진출한 것이다. 지난해 4분기 30%까지 올라선 애플 아이폰의 시장 점유율도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이미 오전 10시까지 17만명의 사용자들이 애플페이 등록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페이 마침내 한국 시장 상륙…애플페이 출시 9년만= 애플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날(21일)부터 아이폰·애플워치·아이패드·맥 등 애플 기기를 통해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제니퍼 베일리 애플페이 및 애플월렛 담당(부사장)은 “안전한 비접촉식 결제 방식인 애플페이를 드디어 한국에 선보일 수 있게 돼 매우 설렌다”며 “한국의 많은 소비자들도 오프라인 가맹점, 온라인 웹사이트, 앱 등 일상 생활에서 결제를 할 때 애플페이를 사용하길 고대해온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도 “기자회견이 열리기도 전에 벌써 17만명의 사용자들이 아침에 등록을 완료했다”며 애플페이에 대한 높은 관심을 전했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바이닐 앤 플라스틱 건물에 부착된 애플페이 광고. [박혜림 기자/rim@]

이에 따라 파트너사인 현대카드에서 발행한 신용 카드와 체크 카드 등을 보유한 고객들은 국내외 오프라인 가맹점, 애플리케이션(앱) 및 온라인에서 애플페이를 쓸 수 있게 됐다. 애플페이를 통해 현대카드를 사용해도 현대카드에서 제공하는 리워드 및 혜택 역시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애플은 지난 2014년 전 세계 시장에 애플페이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이후 2016년 아시아 지역인 중국과 일본 시장까지 진출했지만, 한국 시장에는 9년 만에 진출을 선언했다. 애플페이가 그동안 국내 시장에 도입되지 못한 가장 큰 이유였던 ‘결제 방식’ 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황임에도 애플페이 도입을 결정한 것이다.

애플페이는 근거리무선통신(NFC) 방식으로 결제가 이뤄지는 반면, 국내 카드결제 단말기 대부분은 마그네틱보안전송(MST)이나 집적회로 스마트카드(IC) 방식이다. 따라서 애플페이가 대중화되기 위해선 한 대당 15만~20만원에 달하는 NFC 단말기를 수백만개 매장에 깔아야만 한다.

21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관계자가 애플페이 사용을 알리는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애플페이는 오늘부터 국내 오프라인 가맹점, 앱 및 온라인에서 사용 가능하다. 이상섭 기자

▶MZ세대 등에 업은 애플…국내 점유율 확대 ‘박차’= 업계에서는 애플의 애플페이 출시 결정이 애플에 대한 MZ세대의 관심과 무관치 않다고 보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아이폰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2019년 16.6% ▷2020년 17.9% ▷2021년 24.4%로 나타났다. 급기야 지난해 4분기에는 34%까지 오르며 삼성전자와 7대3 구도까지 만들어냈다.

아이폰 점유율 확대의 일등공신은 MZ세대다. 국내 모바일 운영체제 시장의 20%를 차지하는 iOS의 사용자 절반이 20대 여성이다.

애플도 MZ세대를 의식해 애플 생태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 ‘애플스토어’를 빠르게 늘려나가고 있다. 2018년 1월 국내 최초 애플스토어인 가로수길 1호점을 오픈한 이래 오는 31일 강남구 신논현역 부근에 5호점인 애플 강남점을 연다. 연내에는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 6호점을 개장할 예정이다. 만약 애플이 연내에 6호점까지 문을 연다면 서울에만 총 6개의 애플스토어가 생기게 된다. 이는 아이폰의 시장 점유율이 50% 이상인 일본 도쿄보다도 많은 수준이다.

애플페이 상륙으로 삼성 갤럭시에서 애플 아이폰으로 이동하는 고객이 늘어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실제 애플페이 출시 후 갤럭시에서 아이폰으로 바꿀 것이라고 밝힌 Z세대(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중반에 태어난 세대) 비율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고객이 애플페이를 사용하여 결제를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간편결제 시장 점유율도 빠른 상승세 예상…비상 걸린 삼성=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내년께 애플페이의 국내 간편결제 시장 점유율은 15%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MZ세대 등을 주 고객으로 하는 패스트푸드점, 편의점, 카페, 슈퍼마켓과 같은 소매점들이 NFC 단말기 설치에 적극적인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예상 대비 빠른 NFC 결제 인프라 확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삼성도 내부적으로 애플페이 대응 ‘비상 TF’(태스크포스)를 만들었다. 이례적으로 삼성페이 광고까지 제작해 배포했다. 뿐만 아니라 네이버페이를 운영하는 네이버파이낸셜과 ‘모바일 결제 경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이르면 이달 말부터 마그네틱보안전송(MST) 방식의 결제 연동 서비스에 나선다. 카카오페이와도 간편결제 상호 서비스 연동을 추진한다.

애플페이 이미지. [애플 제공]

하지만 현재로선 애플페이가 국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애플페이를 전국 모든 현대카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신용카드 업계에 따르면 전국 300여 만 신용카드 가맹점 중 NFC 결제 단말기를 도입한 곳은 10% 정도에 불과하다. 반면 삼성전자 간편결제 서비스인 ‘삼성페이’에 최적화된 MST 방식은 전국 어느 곳에서든 사용이 가능하다.

국내 지하철·버스 같은 대중교통 이용에도 애플페이를 당장 사용할 수 없다. 교통카드 결제 단말기는 NFC 기반이지만, 애플페이가 전송하는 정보를 수신하려면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거나 단말기를 교체해야 한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