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파이어폭스 웹브라우저, "고객정보 추적 금지"
웹브라우저 ’2인자’인 모질라의 파이어폭스가 고객 온라인정보 추적금지(do-not-track) 기능을 추가해 광고업자들이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를 취득하지 못하도록 할 계획이다.

월스트리트저널 등의 보도에 따르면 파이어폭스는 이번 발표로 연방거래위원회(FTC)의 고객 온라인정보 추적금지시스템 개발 요청을 수용한 첫 번째 웹브라우저가 됐다. 그러나 파이어폭스의 이 기능이 작동하려면 온라인 정보를 추적하는 회사들이 이용자들에 대해 감시를 하지 않겠다는 동의가 필요한데, 현재까지 공개적으로 이에 동의한 업체는 없다.

이와 관련해 파이어폭스에서 이번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알렉산더 포울러는 블로그에 “모질라는 웹사이트와 광고업자들에게 고객들의 프라이버시에 대한 선택을 존중하려는 노력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질라 측의 이 같은 조치는 온라인 추적기업들과 관련해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지난 달 FTC는 고객 온라인추적방지시스템의 개발을 촉구했으며 미국 정부도 상업적인 데이터수집 기업들을 겨냥해 온라인 개인정보보호 권리를 촉구한 바 있다. 미의회도 올해 중에 관련 이슈를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도 조만간 자사의 웹브라우저 크롬에 이와 유사한 기능을 추가하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